최근 검색어

    장바구니를 확인해보세요.

    '나이키 멤버만을 위한 특별한 혜택을 알아보세요. 자세히 보기'

    카카오페이 이벤트 안내
    카카오페이 이벤트 안내

    이노베이션

    컬러 일기로 나만의 세상과 마주하는 방법

    마음을 비우고 주변 환경에 눈을 돌려 매일 할 수 있는 간단한 활동으로 창의력을 길러보세요.
    네 명의 나이키 디자이너가 자세한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핸즈 온'은 전문 혁신가들로부터 촉각적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시리즈입니다.

    "컬러는 완전히 다른 언어라고들 하죠."라고 자아나 베이들러가 말합니다. "어떤 말도 필요 없이
    직관적으로 우리와 긴밀하게 연결되니까요. 수많은 감정을 전달하죠."

    나이키 컬러 디자인 시니어 디렉터인 자아나에게 컬러란, 그녀가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는 언어이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원격근무를 시작할 당시 유대감이 강한 자신의 팀과 계속 공유하고 싶었던
    주제이기도 합니다. 일기를 쓰면 어려운 시기와 위기의 순간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를
    들은 자아나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일기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저에겐 무언가를 말로 표현하는 일이 쉽지 않아요. 저는 주로 컬러로 생각하죠."라고 자아나는 말합니다. "글 대신 컬러로 일기를 쓰는 게 더 효과적일 거라 생각했어요." 그래서 자아나는 팀원들과 함께 일상생활에서 인상 깊게 본 것들을 기록해보기로 했습니다. 집과 동네에서 일상의 디테일에 담긴 미묘한 아름다움을 보기 시작했죠. 자연환경 속에서 눈길을 끄는 교통 표지판, 선명한 핑크색 꽃이 하루하루 지나며 시들어가는 모습, 텅 빈 테니스장과 축구장의 밝은 블루와 그린 컬러 같은 것들을 말입니다.

    위 동영상을 통해 자아나와 나이키 디자이너들이 컬러 일기를 쓰는 방법을 배워보고, 이러한 창의적
    활동으로 얻을 수 있는 정신적, 감정적 이점에 대해 확인해보세요. 아래에는 단계별 가이드와 이들이
    작성한 예시, 나만의 컬러 일기를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되는 템플릿을 소개합니다.

    컬러 일기 작성을 위한 단계별 가이드

    1단계: 관찰

    먼저 주변 환경을 의도와 호기심을 갖고 관찰해보세요. “형태와 질감, 컬러 그리고 그것이 다른 것들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살펴보는 거예요. 마치 명상을 하듯이 말이죠.” 함께 일기를 쓰는 나이키 시니어
    디자인 디렉터 니콜라 트리그가 말합니다.

    뭔가 대단한 걸 찾기 위해 조바심을 내기보다는 여유를 갖고 산책을 해보세요. 가장 중요한 건 마음을
    비우고
    디테일을 관찰하면서 주변 환경과 그에 대한 느낌에 집중하는 겁니다. "바닥에 떨어진 나뭇잎 하나,
    하늘에 떠 있는 커다란 구름 떼, 아니면 특이한 모양의 우편함이 될 수 있어요." 니콜라가 생각에 잠긴 듯
    말합니다.

    2단계: 포착

    이제 발견한 것을 기록해보세요. "다들 사진을 많이 찍으시니까 스마트폰 카메라를 사용할 수도 있지만,
    굉장히 아날로그적인 방법으로 기록해보는 것도 재미있어요.”라고 자아나가 말합니다. “오가며 눈에 띈
    것들을
    가져와 일기장에 끼워 두고 실제로 살펴보세요. 직접 느끼고 만져보는 거죠.”

    나이키의 또 다른 시니어 디자인 디렉터인 타카하시 치요는 관찰한 것들을 스케치북에 그리고 색을
    칠하는 방법도 있다고 제안합니다. “어떤 방법이 옳고 그르다고 할 수 없어요.”라고 그녀가 말합니다.

    bg

    영상 촬영 당시 자아나와 치요, 코트니, 니콜라는 세상을 관찰하고, 사회적 트렌드를 나이키 풋웨어와
    의류 등 다양한 제품들의 시즌 컬러 팔레트로 전환하는 일을 담당하는 나이키 컬러 디자인 팀이었습니다. 이후 몇몇은 다른 직책으로 옮겼지만, 그들의 컬러 이론에 대한 열정은 멈추지 않습니다.

    3단계: 파악

    이미지나 개체를 정했다면 이제 눈길을 끄는 컬러들을 선택하여 팔레트를 만듭니다. 마커나 페인트,
    색연필 등의 전통적인 도구를 사용하거나 컴퓨터 또는 스마트폰의 앱에 있는 컬러 추출 도구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치요는 눈과 커서가 끌리는 곳에 마법이 있다고 말합니다. "클릭하는 위치에 따라 컬러가 상당히
    달라져서, 눈에 보이는 것을 집약하기 위해 자신의 직관과 느낌을 동원해야 해요. 확실히 편집의
    요소가 가미되는 작업이죠.”

    "나만의 생각을 분석하고 그에 도전하는 일과도 같아요." 자아나가 덧붙입니다. "제가 특정한
    것들에 끌린다는 사실을 깨달았어요. 편안함을 느끼는 영역에서 벗어나려고 노력 중이죠. 평소에는
    잘 선택하지 않던 컬러들을 끌어내고 있어요."

    그런 다음에는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바탕으로 컬러의 이름을 정해보세요. . 나이키의 제품 디자인 VP인
    코트니 데일리는 이 부분이 아주 흥미롭다고 말합니다. "때로는 조금 뻔뻔해질 필요가 있어요."
    이들이 정한 이름으로는 문 닫은 브라운(Closed Down Brown), 썩어가는 무지개 근대
    (Rotting Rainbow Chard), 플라스틱 플라밍고 핑크(Plastic Flamingo Pink) 등이 있다고 합니다.

    4단계: 생각

    마지막으로 자신의 생각을 드러냅니다. 컬러를 보고 어떤 대상이 떠올랐는지, 어떤 느낌이 들었는지,
    당시 마음속에 떠오른 생각은 무엇인지 기록하는 것이죠. 자아나와 팀원들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성장과 집중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자신을 성찰할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라고 생각해요.”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식료품점의 빈 선반에서
    강렬한 베이지 컬러를 포착한 치요가 말합니다. “일기 쓰기는 지금 내가 느끼는 것들을 정리하는 데
    큰 도움
    이 돼요. 세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호기심과 열린 마음을 가질 수 있게 하죠.

    아래 예시를 통해 영감을 얻어보세요.

    컬러의 경험을 이름으로 남기기: 꽁꽁 닫힌 무채색의 나무판(ALL BOARDED UP NEUTRALS)
    날짜: 2020년 7월 18일 토요일
    관찰과 생각: ‘포틀랜드 시내의 수많은 상점이 나무판을 덧대 닫혀 있다. 텅 빈 거리를 걸으니 슬프고 낯선 느낌이 난다. 합판 위에 이런 컬러 블록을 칠한 이는 누구일까? 요즘 우리가 살아가는 모습처럼 단조롭고 적막한 색이다. 계속 보고 있으면, 소박한 아름다움과 희망이 보이기 시작한다.’
    [글, 사진: 자아나, 레이아웃 디자인: 나이키 저널 팀]

    컬러의 경험을 이름으로 남기기: 아름다운 부패를 기리며(CELEBRATION OF BEAUTIFUL DECAY)
    날짜: 2020년 4월 12일 일요일
    관찰과 생각: ‘나는 꽃잎이 시들면서 색이 변하는 것이 좋다. 아름다움의 개념에 대한 의문과 함께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명언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아름다움이란 비밀스러운 자연의 법칙이 발현되는 것이다. 그렇지 않았다면 우리는 영원히 발견하지 못했을 테지'. 아름답다는 건 무엇일까?
    자세히 들여다보면 세상 만물은 언제나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글, 사진: 니콜라, 레이아웃 디자인: 나이키 저널 팀]

    컬러의 경험을 이름으로 남기기: 숲속의 오브제(OBJECTS IN THE WOODS) / 자연의 배경에 드리워진 산업의 빛
    (INDUSTRIAL BRIGHTS AGAINST NATURAL BACKDROP) / 실용적인 다목적 컬러(PRAGMATIC UTILITY COLORS)
    날짜: 2020년 3월 26일 목요일
    관찰과 생각: ‘주립공원이 문을 닫아, 시골에서 한참 동안 산책을 하며 다리를 풀어주고 신선한 공기를 쐬었다. 산책하는 동안 우연히 도로변의 다양한 표시와 표지판,
    정리함들을 볼 수 있었다. 이러한 인공적 물체가 자연의 배경과 대조를 이루는 모습에 호기심을 느꼈다. 이들은 의도적으로 디자인된 것이 아니라 순전히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기능적 컬러이다.’
    [글, 사진: 치요, 레이아웃 디자인: 나이키 저널 팀]

    이제 나만의 컬러 일기를 작성해 보세요.

    가장 중요한 것은 나만의 일기장을 만들어 보는 것입니다. 무엇이 눈에 띄든,
    어떤 식으로 기록하고 싶든, 마음속에 떠오르는 모든 생각과 감정이 곧 창의력의 원천이 될 테니까요.

    일기 쓰기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창의력과 관찰력을 활용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코트니는 업무나 마감과 무관한 점이 컬러 일기 쓰기를 더 특별하고 중요하게 만든다고 합니다.
    "순수한 창작을 위한 창작 활동이니까요." 그녀가 말합니다.

    여러분의 시작과 일기를 나만의 것으로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템플릿과 함께 시작해보세요. 컬러 일기 쓰기에
    정답은 없습니다.

    (참고: PDF는 영어로만 제공)

    영상: 아즈사 웨스트
    글: 브링클리 폭스

    콘텐츠산업진흥법에 의한 표시

    콘텐츠의 명칭 : 상품정보 및 이벤트 정보등

    콘텐츠의 제작 연월일 : 2018년 02월 3일(또는, 콘텐츠가 업그레이드된 경우 그 갱신일)

    나이키 공식 온라인스토어는 GS SHOP 브리즈커머스(breezecommerce.co.kr)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웹페이지 내의 모든 콘텐츠는「콘텐츠산업 진흥법」에 따라 제작일 또는
    그 갱신일로부터 5년간 보호됩니다.(동의 없는 무단 복제를 금함)

    10.232.14.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