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ED TO CART
ADDED TO Wish List
Give a gift that fits everyone.
Size: Qty: @
You have no items in your cart
Pp.jpeg
Pp.jpeg

혁신 속에 이어져온 전통

theOven_manifesto_ko_KR_2.jpg
p3.jpg

The TIPPING POINT (변화의 순간) 1998년, 나이키는 골프계에서도 이미 낯선 이름이 아니었습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투어에서 나이키 골프화를 착용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해, 전적인 투자를 결정할 시기가 왔습니다. 드디어 Nike Golf가 공식적으로 출범했고, 머지않아 최고의 클럽과 골프볼 디자이너들로 이뤄진 드림팀, The Oven(나이키 골프의 모든 제품을 연구/개발하는 R&D센터)이 탄생했습니다.

TigerNew_2.jpg

STARTING AT THE CORE (코어를 시작으로) 나이키 골프는 The Oven의 엔지니어 록 이시이와 혁신적인 제품 출시로 업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키며, 그 혁신의 DNA를 발현하게 됩니다. 투어 애큐러시 골프볼과 그 기반이 된 혁신적인 솔리드 고무 코어의 등장 더분에 와운드 코어 골프볼은 단 일년 만에 사라집니다.

p5.jpg
p6.jpg

MEETING OF THE MINDS (역사적 회동) 2000년, 나이키 골프의 사장인 밥 우드(Bob Wood)는 전문 클럽 디자이너, 톰 스타이츠(Tom Stites) 및 그의 팀과 비공식적인 만남을 가집니다. 최고의 선수들이 선택한 클럽을 제작해온 톰 스타이츠는 이 미팅에 아직 개발 중인 클럽 모델을 들고 나왔는데, 이는 훗날 나이키의 최초 클럽 라인이 됩니다. 이후 톰 스타이츠와 그의 소규모 클럽 제작팀은 The Oven에 합류하여 꾸준히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공학 기술로 클럽을 개선하고, 최고의 나이키 골퍼들에게 최첨단 기술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p7.jpg
theOven_P8_ko_KR_2.jpg

A BETTER BLADE (블레이드의 발전) The Oven이 선보인 최초의 클럽은 나이키 단조 블레이드 아이언이었습니다. 데이비드 듀발은 곧바로 이 아이언을 실전에 투입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디오픈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둡니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처음으로 나이키 클럽이 메이저 무대에 발자취를 남기는 순간이었습니다.

p9.jpg

“당시 나이키의 아이언은 지금까지 내가 사용해 본 것 중 최고의 클럽 세트였다” - 데이비드 듀발

p11.jpg

INNOVATION FINDS A HOME (혁신의 근원지) 2002년, 톰 스타이츠와 그의 팀은 The Oven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나이키 골프의 연구, 개발, 맞춤형 피팅 작업을 모두 처리하는 The Oven은 곧 나이키 골프 선수들의 필수 코스가 되었습니다.

P12.jpg

최고의 콤보 수 년간 최고의 나이키 선수들로부터 피드백을 수집한 끝에, The Oven은 나이키 프로 콤보 아이언을 출시했습니다. 아이언은 모두 똑같다는 통념이 깨졌고 이제 골퍼들은 실수를 완화하는 스플릿 캐비티와 정확성이 뛰어난 블레이드로 코스를 공략하고 있습니다.

p13.jpg

RESHAPING THE GAME (형태의 재구성) 나이키 아이언의 페이스를 바꾼 다음, The Oven의 엔지니어들은 이제 드라이버로 관심을 돌렸습니다. 형태를 재구상하는 과정에서 스퀘어 드라이버 모델 중에서도 맹타를 보이는 (SQ)사스콰치가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 혁신적인 스퀘어 디자인의 드라이버는 곧 투어에 도입되었고, 몇 년 후 US 오픈에서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p14.jpg

A NEW GENERATIONMAKES THE CUT (차세대 블레이드) The Oven 팀은 타이거 우즈의 도움으로 개선된 신형 아이언 세트를 개발합니다. 포괄적인 테스트와 피드백을 거쳐 VR TW 단조 블레이드가 탄생했습니다. 여러 다른 나이키 선수들도 타이거 우즈의 아이디어가 반영된 VR 단조 블레이드를 선택했으며, 수많은 투어 선수들이 자신의 골프 백에 이 블레이드를 소지하게 됩니다.

theOven_P15_ko_KR_2.jpg

A METHOD FOR VICTORY (승리의 메소드 ) 클럽 엔지니어, 데이비드 프랭클린(David Franklin)과 The Oven 팀은 발상의 전환을 꾀했습니다. 볼의 전방스핀을 높이기 위해 퍼터 페이스에 폴리메탈 그루브를 설계하였고, 이 새로운 메소드 퍼터는 메이저 토너먼트에 즉시 투입되면서 2010년 마스터스에서 찰 슈워젤이 마지막 네 개 홀을 버디로 완성하는 대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p16.jpg
p17.jpg

FAST TO THE CORE (더 빨라진 코어) 2011년, 볼 엔지니어 록 이시이는 코어와 레이어 사이의 접촉면을 극대화하는 스피드락 기술로 속도를 높인 RZN 코어를 선보이면서, 골프계의 판도를 다시 한 번 바꾸어 놓습니다. RZN 코어는 출시와 동시에 업계에 파장을 불러일으켰으며, 프로 선수 미쉘 위와 로리 맥길로이가 새롭게 출시된 RZN 라인을 선택하면서 2014년 US 오픈과 브리티시 오픈 우승의 동반자가 됩니다.

p18.jpg
p19.jpg

PERFORMANCE UNCOVERED (최고의 성능) 나이키 골프는 세계 최초의 하이스피드 캐비티백 드라이버, VR_S 코버트를 선보입니다. The Oven은 이듬해 2013년 VR_S 코버트 2.0 시리즈까지 출시했습니다. 이 새 드라이버와 RZN 블랙 골프공이 만들어내는 최고의 시너지를 이용한 로리 맥길로이는 차원이 다른 경기력으로 2014년 오픈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두게 됩니다.

p20.jpg

이는 내가 지금까지 경험해 본 것 중 최고의 드라이버와 볼의 조합이다. - 로리

p21.jpg
p22.jpg

TRIAL BY IRON (아이언의 새로운 시도) 수년간 마이크 테일러(Mike Taylor)와 그의 팀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새로운 차원의 블레이드 아이언을 개발해왔으며, 그 결과 MM 프로토 기술이 탄생했습니다. The Oven이 이뤄낸 이 최신 혁신 기술은 MM 프로토 2 아이언을 통해 경쟁 시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이 아이언을 들고 출전한 로리 맥길로이는 2014년 오픈 챔피언십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립니다.

P23.jpg
P24.jpg

VAPOR IRON 제품군 소개

P25.jpg

THERE'S ALWAYS BETTER

Loading